technique : illustraterCS4
size : A3 (하하)

2011










good! :)





2005



년 부터 꿈에 나온 장면들을 아무 종이에다 끄적이기 시작했다.
꿈을 하도 많이 꿔서 반은 현실, 반은 꿈에서 살고 있는 듯했다. 물론 그 당시엔 잠을 엄청 많이 잤지만,,
가끔 그 내용들을 보면 재밌다. 하하화화화하하


                        
                                                                                              untiltled lithography 21x26cm 2002
 

고등학교 2학년 때-
내가 다니던 학교는 미술반이 따로 없었다.
일주일에 한 번있는 미술시간에 만든 작업이다.

당시엔 아무거나 주제 정해서 그리고 싶은 거 그리는 식이었는데,,

뭘 그려야 할지 몰라서

인터넷에 '석판화' 라고 검색해서
나온 이미지를 보고 그렸었다.

꽤나 주체성 없는 성격 이었던 것 같다.

그저 좋아하는 거라곤,.
'그림 그리는 행위' 였던 거다..

오늘 마음 먹고 , 베란다에 널부러져 있는
엄청난 양의 판화 작품들을 꺼내 
모조리 사진 찍었다.

그 중에 이 그림이 나왔다.

미술시간, 선생님 이름 도 기억난다.
조소영 선생님 이었는데,
카리스마도 있고, 꽤나 쉬크하셨지만
얼굴도 하얗고 여리여리 하셨다. 몸도 약하셨구.
어린 내 눈에 멋지고 세련된 여자로 보였다.


친분이 있었던 건 아니었다.
그런데 처음으로 ! 생각도 잘 안하고 있었는데!
얼마전 갑자기 꿈에 나와서 내 고민을 들어주셨었다.


그땐 몰랐지만, 지금 와서 생각해보면
선생님이
닮고 싶은 유형의 미술하는 멋진 여성이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가끔 친구들끼리 우스개 소리로
히피 같은 촌스런 여성작가는 절대 되지 않을 꺼라고 재잘댄다.

흐흐
패션엔 목매지 않으나 스타일은 뚜렷한 그런 사람이 되야지 누구 말처럼 ~~~ :)


결론은 이 작품은 모작 이다.
작가가 누군지도 모른다. 

hong_i WORKS/OTHER ILLUSTRATIONS 2011. 1. 2. 00:01

2009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





오리엔테이션 갔다오고 나서 모든 게??현실로 다가오고
갑자기 후덜덜 해졌다. 난 한없이 쬐끄만애같았다..
대학원와서 와꾸 짜달라고 할수도 없는 처지 누구한테 배우지.. ㅋ (이런거 고민한다. )
엉엉 WORKS/OTHER ILLUSTRATIONS 2009. 1. 26. 05:00


또 멀어지는 친구가 느껴졌다
나한테 문제가 있나
움메 WORKS/OTHER ILLUSTRATIONS 2009. 1. 10. 02:42




이거 만드느라 배아퍼 우억
아무는 요새 맨날 이러고 잔다.